본문바로가기

알림마당

관련뉴스

갈길 먼 장애인 편의시설...설치 제각각 '무용지물'
김태형
2009-09-18
9122

 갈길 먼 장애인 편의시설...설치 제각각 '무용지물'  
행정당국, 전문가 조언 및 자문기구 통해 편의시설 점검에 나서야  
 
 2009년 09월 18일 (금)  고권봉 기자 angelko@jejunews.com  
 
 
“마음 놓고 출.퇴근 하고 싶어요” 

올해 4월 제주시각장애인복지관에 입사해 점자를 가르치고 있는 시각장애 1급인 강지훈씨(26)는 
출.퇴근을 하며 매일 ‘전쟁 아닌 전쟁’을 치르고 있다. 
왜냐하면 시각장애인용 점자블록이 규정에 어긋나게 설치돼 있어 횡단보도를 건너다 
차도로 걸어가서 차량에 부딪치거나 도로에 설치된 볼라드에 정강이를 부딪쳐 다치기 일쑤라는 것. 
강씨는 한 손에 흰 지팡이를 쥔 채 출근 버스를 타기위해 제주시청 앞 버스승강장까지 이어진 내리막길을 
걷는 것도 힘들지만 인도 규정에 어긋난 채 설치된 점자블록 때문에 더 힘들어 하고 있다. 
버스승강장에 도착해도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향신호기 등이 설치가 안 돼 있어 잠시 쉬지도 못하고 
"지금 들어오고 있는 버스가 몇 번이냐"고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봐야 했다. 
강씨는 “인도에 설치된 점자블록을 따라가다 보면 곳곳이 끊겨있어 길을 잃고 헤맨다”며 
“동네 산책에 나서 가을 날씨를 느끼고 싶지만 엉터리로 설치된 장애인 편의시설 때문에 마음뿐이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점자블록은 시각장애인이 주의해야 할 위치나 
유도 대상시설 등의 정확한 위치 확인이 가능하도록 설치해야 한다. 
하지만 제주정부종합청사 인근과 세무서 사거리, 우당도서관 등 도내 곳곳에서는 규정에 어긋나게 설치된 점자블록을 
쉽게 찾아 볼 수 있어 장애인의 이동을 가로막고 있다는 지적이다. 
또 횡단보도 입구는 차량진입을 막기 위해 설치된 볼라드에 의해 점자블록이 가로막히는 등 이곳을 통행하는 장애인은 
볼라드에 부딪쳐 다치고 있어 고무재질의 원형으로 재 설치하는 등 행정당국의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 
복지관 관계자는 “점자블록은 시각장애인 생명과 직결된 길잡이 이상의 역할을 하는 편의시설”이라며 “
관계 전문가의 조언을 구하거나 자문기구를 통해 현재 설치된 편의시설의 점검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고권봉 기자>  

없음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 검색 수 : 3177개 / 318 페이지 중 317 페이지

관련뉴스 목록
번호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자 읽음
17 동대문공원에 장애인 오지마라 허울뿐인 디자인 서울   김태형 2010-02-17 5066
16 서울시, 장애인 편의시설 모니터요원 126명 모집   김태형 2010-02-17 5297
15 경기도2청 "불편한 장애인 시설 고쳐드려요"   김태형 2010-02-17 4875
14 충북교육청 “장애인 편의시설 대폭 확충”   김태형 2010-02-17 5740
13 서울시 `장애인 맞춤형' 관광코스 만든다   김태형 2010-02-15 4913
12 광주시,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시설 대폭 확충   김태형 2010-02-02 5726
11 장애인 이용 못 하는 'ATM', 복지부는 ‘요지부동’   김태형 2010-01-04 4448
10 '디자인 서울' 점자블록 줄여 장애인들 불만   김태형 2009-11-16 5655
9 시각장애인 ‘불안한 외출’   김태형 2009-11-16 4821
8 점자블록 없앤 "디자인 서울거리" (1)   김태형 2009-11-16 47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