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알림마당

관련뉴스

“정말 죄송하다”…장애인시위서 무릎 꿇은 김예지
편의지원센터
2022-03-28
201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이 28일 서울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25차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 운동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이 28일 서울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25차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 운동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최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출퇴근길 지하철 시위를 두고 연일 날선 비난을 이어가는 가운데,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은 시위에 동행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정치권의 변화를 촉구했다.

전장연은 28일 오전 서울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에서 장애인 권리를 예산에 반영할 것을 촉구하는 25번째 시위를 진행했다. 이날 김 의원은 검은색 투피스 차림을 한 채 시각장애인 안내견 ‘조이’와 함께 시위 현장을 찾았다. 피아니스트 출신인 김 의원은 첫 여성 시각장애 국회의원이다. 안내견 ‘조이’는 헌정 사상 처음으로 국회 본회의장에 입성한 개이기도 하다.

김 의원은 승강장 바닥에 무릎을 꿇고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 공감하지 못한 점, 적절한 단어를 사용하지 못한 점, 정치권을 대신해서 사과드린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는 자당 이 대표가 시위를 두고 혐오발언을 해오고 있는 데 대한 사과로 해석된다. 앞서 김 의원은 한겨레와 인터뷰에서 “(이 대표의 발언은) 당론도, 당의 입장도 아닌 개인의 입장이다. 이 대표가 ‘볼모’라는 단어를 사용했는데 상당히 부정적인 여파를 남길 수 있는 발언”이라며 “당대표가 중요한 메시지 내놓을 때 심사숙고할 필요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향해서도 고개를 숙였다. 그는 “또한 불편함을 느끼고 계신 시민분들께 죄송하다. 출근길 불편함, 상상만 해도 짜증나는 일이다. 정치권이 해결하지 못한 일 때문에 여러분들이 불편을 겪게 해서 죄송하다”고 했다.

함께 현장을 찾은 정의당 장혜영 의원도 “정치권의 책임을 지적하고 시정을 촉구하기 위해 시민들이 몸소 직접 행동에 나선 것은 대한민국 헌법에 보장된 집회·시위의 자유권”이라며 “이런 시위에 대해 모욕적이고 폄하적인 발언을 차기 여당의 당대표가 될 분이 반복하는 것에 많은 분들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어 “이런 목소리가 이준석 단 한 사람의 의견에 불과하고, 국민의힘의 공식적 입장이 아니라는 소리가 자당 내에서 나오는 것이 필요한 민주주의의 모습”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인수위에 있는 안철수 위원장과 윤석열 당선인이 많이 바쁘시겠지만 정치가 정말 와야 할 자리는 이 곳”이라며 “이제는 시위에 찾아오거나 공식적이고 책임 있는 면담을 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과 장 의원은 발언을 마친 뒤 전장연 회원들과 함께 4호선 혜화역으로 이동, ‘장애인 권리예산 보장 77차 혜화역 승강장 출근 선전전’에 동행했다.

한편 이 대표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수 차례 올리며 시위를 벌이고 있는 전장연에 대한 비판을 이어오고 있다. 이 대표는 27일에는 “전장연은 독선을 버려야 하고 자신들이 제시하는 대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서울시민을 볼모 삼아 무리한 요구를 할 수 있다는 아집을 버려야 한다”고 했다.

전장연은 지난해 12월 3일 ‘세계 장애인의 날’부터 장애인 권리를 위한 시위를 이어오고 있다. 전장연은 대선국면이던 지난달 심상정 당시 정의당 대선후보가 TV토론에서 이동권 보장을 언급하자, 시위를 잠정 중단했었다. 그 후 한 달여 만인 지난 24일 시위를 재개했다. 

출처 : 조선일보

해당 기사링크 : https://www.chosun.com/politics/politics_general/2022/03/28/F3SU4UHVZBA5RDAK5YSDVM3V6A/

없음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 검색 수 : 2998개 / 300 페이지 중 5 페이지

관련뉴스 목록
번호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자 읽음
2958 용인시 기흥구, 공공청사 시설 개선…장애인 편의 높여   편의지원센터 2022-05-13 113
2957 권익현의 소확행 10호…횡단보도 턱 낮추기 정비 약속   편의지원센터 2022-05-13 80
2956 [청원 언박싱] 시각장애인의 이동권 보장에 관한 청원   편의지원센터 2022-05-13 248
2955 점자블록 교체·경사로 비치…장애인 편의시설 대폭 개선   편의지원센터 2022-05-13 178
2954 고양시 청소년, 베리어 프리 운동의 서막을 알리다.   편의지원센터 2022-05-13 87
2953 수원시 팔달구, 팔달문 일대 노점 및 상가 도로적치물 집중 정비   편의지원센터 2022-05-04 205
2952 “지하철 안내방송 안 들려요” 시각장애인들 요구에도 묵묵부답   편의지원센터 2022-05-04 99
2951 정부, 5월부터 경사로 설치 의무 대상 '확대'....장애인단체들, "면적기준...   편의지원센터 2022-05-04 113
2950 나의 무심함을 반성하게 한, 사려니 숲길의 '배려'   편의지원센터 2022-05-04 288
2949 연제구, 봄철맞이 도로 일제 정비   편의지원센터 2022-04-29 162